지금 아니면 못산다. 부산30대 부동산 주도세력됐다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

경제 지금 아니면 못산다. 부산30대 부동산 주도세력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은습기자 댓글 0건 작성일 20-07-25 12:42

본문

(검경합동신문 이은습 경제부기자)


지금 아니면 못산다. 부산30대 부동산 주도세력됐다.

cbac2b8950e107965ef53dbed8590df1_1595648529_3639.jpg 

정부의 ‘7·10 부동산 대책’ 발표에도 부산지역 아파트 가격이 오름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해·수·동(해운대·수영·동래구)이 상승장을 이끌면서 시장에서는 이들 지역이 다시 규제 지역으로 묶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3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보면 지난 20일 기준 부산은 전주 대비 0.06% 올랐다. 지난주 0.12%와 비교해서는 상승 폭이 줄었지만 지난 10일 정부의 강력한 규제 정책 발표 이후에도 상승 흐름을 이어가며 6주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구·군별로는 해운대구가 0.16% 올라 지난주 0.22% 급등한 데 이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수영구와 동래구도 각각 0.11%, 0.14% 올라 급등세를 이어갔다. 지난주까지 3주 연속 가장 높은 상승률를 기록했던 부산진구는 0.06%로 상승 폭이 크게 꺾였다.


집값 상승세에 힘입어 해운대구와 동래구는 부산의 2분기 지가 상승을 이끌었다. 이날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부산의 2분기 지가는 0.71% 올랐다. 부산의 올 상반기 지가 상승률은 1.54%였다. 하지만 지난 1월 0.32%를 기록한 이후에는 이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구·군별로는 해운대구가 1.21% 상승했고 동래구가 1.13%가 올랐다. 해운대구의 지가 상승은 우동3구역과 센텀2지구 등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진척에 따라 사업지 인근 지역으로 토지수요가 유입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부동산서베이 이영래 대표는 “정부의 강력한 규제에도 해·수·동을 비롯한 부산의 집값 상승 흐름이 이어진다면 다시 규제 지역으로 묶일 가능성이 있다. 실수요자는 당분간 시장 흐름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검경합동신문사

#검경합동신문사 국민행복혁신위원회

#검경합동신문사 이은습울산총괄지회장

#검경합동신문사 이은습 경제부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명:(주)검경합동신문사 | 본사 : 서울시 중구 을지로 16 프리지던트호텔 601 B 호 |(구)서울시 중구 통일로86 바비엥3차703호 | 대표전화: 070.8939.3710.
제호:검경합동신문 | 발행일: 2010년3월 3일 | 등록번호:서울 다 11019호. 서울 아.03829호 | 총회장:권시완 | 회장:황대상.
발행인:권시경 | 편집인 : 전은술 편집국장.
사업자 등록번호: 130-86-92770 |
Tel: 02-6409-2355 | Fax: 02-6409-2388 |
주요 임원 : 수석 부회장 : 이재상 | 전국 총괄 본부장 : 도광록 | 총괄기획단장 :한명부 | 전국 총괄 지회장 : 백유복| 인천 총괄지회장 정금석
| 울산총괄지회장 이은습 |경기 남부 총괄 취재 본부장,김충기 |보도 국장 김동일
총무 국장 : 김형원 | 충남 총괄지회장 정지석 |전남 총괄본부장 강종훈 | 문화예술총단장 :임경희 |경기.북부.취재본부장 오정화 | 대기자 : 고태봉 , |
중국 수석대외 본부장: 박남호 | 다문화 총괄본부장 :오성호 | 일본 총괄본부장 황혜자 | 고문 손용목 |
대구,경북 총괄 지회장: 김용주 | 광주,전남.총괄 지회장 : 신숙교 |
국회 출입기자 : 김상억 기자ㅣ해양 총괄본부장 : 유경열
해양 총괄 기자단 : 정영식. 이영철. 명중근. 기자
미디어 본부장 : 이상웅.| 미디어 국장 이종학..
중앙위 본부장 :서복관 | 사무국장 : 박정현 |연예부 총단장 :나광진 | 취재부장 : 전은술.이윤택 | 무술체육계 단장 :임광영 | 무술체육계 부단장 :김치성 |

검경합동신문사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복사.배포.등을 금지 합니다.
CoPyright 2018 검경합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mail :: 01077047759 @naver.com